HOME > 자료실 > 보도자료

‘통영의 딸, 신숙자’ 씨 가족 석방 서명운동에 교회가 앞장서고 있다(2011.09.23)

한국교회언론회님 | 2015.05.13 16:49 | 조회 1380



 ‘통영의 딸, 신숙자’ 씨 가족 석방 서명운동에 교회가 앞장서고 있다


북한 당국이 수많은 주민들을 굶주림에 시달리게 하고, 정치범 수용소를 통해 수 십 만 명의 사람들을 인권 유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최근에는 1960년대 파독(派獨) 간호사 출신의 소위 ‘통영의 딸 신숙자’ 씨에 대한 사건이 알려져, 국내에서 교회를 중심으로 석방 운동이 거세지고 있다.

신숙자 씨는 1985년 당시 독일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유학생 출신의 오길남 씨와 결혼하여 살고 있었는데, 통영 출신의 작곡가 윤이상 씨가 북한에 가면 남편 오 씨가 대학 교수 자리를 얻을 수 있다는 권유에 따라, 두 딸을 포함하여 온 가족이 북한에 들어갔으나, 북한에서 감시를 당하고 실상이 전혀 다른 것을 알고, 그 이듬 해 남편 오 씨만 북한을 탈출하면서, 비극의 길을 걸어 왔다.

1991년 윤이상 씨에 의하여 북한에 다시 들어오라는 연락과 함께 전해진 신 씨 모녀들의 소식은 그 이후에 끊겼는데, 최근 그녀와 딸들이 살아 있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구출 운동이 전개되므로 국내·외에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신 씨는 북한의 가장 악랄한 정치범 수용소인 ‘요덕 수용소’에 한 동안 수감되어 있다가 지금은 다른 곳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김정일에게 ‘혈서’로 쓰는 충성맹세를 거부하고, 자살을 시도할 정도로 더 큰 어려움에 닥쳐 있는 것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교회를 중심으로 석방 서명운동이 전개되고 있으며, 앞으로 10만 명의 서명을 받으면 UN 사무총장과 국제 인권기구에 탄원서가 보내질 전망이다. 이를 주도하고 있는 교회는 신숙자 씨의 고향인 경남 통영의 현대교회(담임 방수열 목사)이다.

이 교회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현재는 5~6만 명의 서명이 이뤄지고 있으며, 서명에 동참하려면 인터넷 <다음>에서 “통영의 딸” 카페를 찾아 「신숙자 모녀 생사 확인 요청 및 구출탄원서」양식을 다운 받아 서명한 후, 우편이나 혹은 팩스로 경남 통영현대교회로 보내 주면 된다고 한다.

많은 교회들의 관심과 동참이 요구된다. 이를 통하여 한 가족이 생사의 기로에 선 심각한 인권 유린 상황에서 벗어난다면 얼마나 다행이겠는가? 진정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보호는 교회도 동참해야 할 사안이기 때문이다.

북한 주민의 인권 유린 상황에 대하여 교회는 결코 침묵하지 말아야 한다. 정부 당국도 북한에서의 인권 유린 개선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 정치권에서도 북한의 실상은 고려하지 않고, 개념 없이 종북주의(從北主義)를 표방하여 역사의 웃음거리가 되지 말고, 천부적인 북한 주민의 인권 유린 상황에 진정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 통영현대교회 연락처:
경남 통영시 동호동 191-15, 전화: 055-642-1004, 팩스: 055)645-8728



twitter facebook google+
381개 (7/20페이지)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한국교회언론회님
2303
2015.05.13 17:00
한국교회언론회님
1544
2015.05.13 16:59
한국교회언론회님
1526
2015.05.13 16:56
한국교회언론회님
1390
2015.05.13 16:47
한국교회언론회님
1329
2015.05.13 16:42
한국교회언론회님
1420
2015.05.13 16:35
한국교회언론회님
1317
2015.05.13 16:33
한국교회언론회님
1442
2015.05.13 16:32
한국교회언론회님
1831
2015.05.13 16:29
한국교회언론회님
1761
2015.05.13 16:24
한국교회언론회님
1618
2015.05.13 16:23
한국교회언론회님
1428
2015.05.13 16:18